매출은 5조5863억원으로 사상 최대

롯데케미칼 대전연구소 전경.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원재료 부담으로 작년 대비 부진한 분기 실적을 냈다.

롯데케미칼은 연결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이 82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6.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5조586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4% 증가했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순이익은 1166억원으로 78.3% 줄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8.3%, 영업이익은 180.0% 각각 증가했다.

롯데케미칼은 1분기 실적에 대해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지속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최적화 및 제품 경쟁력 강화, 안정적인 고객처 확보를 통해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며 “국제유가 폭등,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요 도시 봉쇄 조치 등 외부 변수로 인해 작년 동기 대비 수익성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 기초소재사업은 매출액 3조4747억원, 영업이익 170억원을 올렸다.

식품 포장용, 의료용, 태양광용 소재 등에서는 수요가 높았으나 국제유가 급등에 따른 원료가 상승과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수요 회복이 둔화되며 수익성이 제한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 1조3142억원, 영업이익 545억원을 기록했다.

중국의 봉쇄 조치와 전방산업의 제한적 성장세에도 미주·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견조한 수요를 보이며 전 분기보다 수익성이 개선됐다.

자회사 롯데케미칼타이탄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913억원, 7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역시 고유가에 따라 원재료의 부담이 커진데다, 중국의 봉쇄 조치에 따른 수요 위축으로 수익성이 악화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자회사 LC USA는 매출 1623억원, 영업이익 160억원을 기록했는데, 셰일가스 기반의 에탄을 원료로 활용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제품 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고 회사는 분석했다.

롯데케미칼은 2분기 실적에 대해서는 “고유가 상황이 이어지고 중국의 봉쇄 조치 장기화 등 시장 불안정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수공장의 대규모 정기보수 계획에 따라 손익 개선의 여지는 다소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고부가 제품 확대 및 원가 경쟁력 제고, 영업력 강화 등을 통해 기존 사업의 수익성 창출에 힘쓰고 수소·배터리 소재 사업의 본격적인 실행과 친환경·리사이클 제품 확대 등 미래 사업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굿모닝경제 이세영 기자

저작권자 © 굿모닝경제 - 경제인의 나라, 경제인의 아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