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업무협약 체결
네이버클라우드, KAIST와 제휴 사이트 확장 속속

 AI(인공지능)와 클라우드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클라우드 업체들이 사업 확장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CJ올리브네트웍스와 네이버클라우드는 플랫폼, 솔루션, 스토리지 등 인프라를 활용해  AI 및 클라우드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양사는 각사가 구축해온 성과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AI, 클라우드 중심의 사업 분야에서 협력해 미래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AI 및 클라우드 분야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차인혁(왼쪽)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AI 및 클라우드 분야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차인혁(왼쪽)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AI 및 클라우드 분야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구체적인 협업 내용에는 ▲AI 및 클라우드 사업 협력 ▲HPC(고성능컴퓨팅)-AI  인프라 사업공동 추진 ▲크로스 세일즈 협력 ▲AI 및 클라우드 기술교류 등이 포함됐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다수 대형 IT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과 AI 솔루션, 전문인력 등 AI 분야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 i 클라우드(Kakao i Cloud)를 기반으로 AI, 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AI,  메타버스, NFT 등 신성장 트렌드 기반의 플랫폼 공급과 클라우드 전용 솔루션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AI 기반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 고성능컴퓨팅) 공동 사업 추진 시에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솔루션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AI 플랫폼을 융합할 예정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1월 광주과학기술원이 운영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성능 컴퓨팅 기반 인공지능 공용 인프라 구축 사업을 수주하며 국가 초고성능 컴퓨팅 기술 지원에 나서고 있다.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고객의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인공지능은 물론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등 ICT 핵심 기술들이 융합해 더욱 큰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며 "AI와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운영 등 회사의 DT 역량을 기반으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협력을 통해 AI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최근 KAIST와 정보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및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KAIST의 성공적인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을 위해 클라우드와 AI 등 기술 관리 및 활용에 관한 자문 역할을 수행하고 구축을 지원한다.

KAIST는 네이버클라우드가 제공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재학생 대상 네이버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홍보 및 행사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민수 KAIST 학술문화원장은 "KAIST는 클라우드 전환을 통해 차세대 통합정보시스템에 걸맞은 효율적이고 유연한 IT환경을 구축하고자 한다"며 "네이버클라우드가 제공하는 다양한 AI 서비스와의 접목을 통해 미래 지향적인 대학 정보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굿모닝경제 노진우 기자

저작권자 © 굿모닝경제 - 경제인의 나라, 경제인의 아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